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T MENU
전체방문 : 34,627
오늘방문 : 1
어제방문 : 1
전체글등록 : 9,019

-->OB 회비 현황<--
-->YB 회비 현황<--
 Music Cafe
산속의 작은 쉼터
작성자 수골피오
작성일 2007-11-27 (화) 11:06
분 류 팝송
ㆍ추천: 0  ㆍ조회: 64   
Simon & Garfunkel-The Boxer
시적인 가사와 완벽한 화음으로 전설이 되어버린 최고의 듀오로 'Sound of Silence',
'Mrs. Robinson', 'The Boxer', 그리고 'Bridge Over Troubled Water'등 누구나 한번쯤
들어본 기억을 가지고 있을 이 노래의 주인공이 바로 Simon & Garfunkel이다.
 
60년대와 70년대 초반, 최고의 Folk/Pop 듀오라는 명성을 가지고 있는 이들은
어두운 듯하면서 시적인 노랫말과 완전한 미성(美聲)의 화음으로 주목받았다.
Paul Simon과 Art Garfunkel이 음악 작업을 시작한 것은 50년대 중반이다.
이들은 NY High School을 다니던 57년에 Tom & Jerry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싱글'Hey Schoolgirl'을 미국 전국순위 49위에 올려놓는 것을 시작으로 함께 음악활동을 한다.
 
고교 졸업 후, Garfunkel은 수학을 전공하기 위해 Columbia University로 진학하였고
Simon은 프로페셔널 작곡자로 활동하며 폴 케인 등의 가명으로 솔로 활동을 계속했다.
이들은 63년 그들의 첫 앨범 [Wednesday Morning 3 AM]을 제작했는데,
크게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그러나 첫 앨범에 수록된 'Sound of Silence'가 일렉트릭 기타와 드럼, 베이스로 사운드를
보강하여 다시 발표되자 이 곡은 곧바로 라디오를 통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게 되었고,
이에 힘입어 새 앨범 [Sound of Silence]를 제작했다.
[Sound of Silence]는 2주 동안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Simon & Garfunkel이 계속해서 발표한 세 개의 앨범 역시 비평가들의 찬사와
대중들의 열광적인 호응을 얻었다.
 
'Parsley, Sage, Rosemary and Thyme'는 차트 4위까지, 'Bookends'는 7주 동안 1위를,
'Bridge Over Troubled Water'는 무려 10주 동안 1위에 머물렀다.
또한 영화[졸업(The Graduate)]의 O.S.T 앨범은 9주 동안 정상의 자리에 머물러
영화 못지 않은 인기를 누렸고 이들을 세계적인 스타로 만들었다.
하지만 앨범 [Bridge Over Troubled Water]를 녹음하는 동안 Simon과 Garfunkel은
거의 결별 상태가 되었다.
 
영화 [졸업]의 감독인 Mike Nicols가 그의 다음 작품에 Garfunkel이 출연할 것을
제의하는 것을 계기로 배우 활동을 원하는 Garfunkel과 음악을 우선시하던 Simon사이에
마찰이 생기게 시작했다.
 
결국 이들은 1972년 결별하여 Simon & Garfunkel은 해체된다.
그 후 Paul Simon은 솔로 활동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었고 Art Garfunkel
역시 Simon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주목할 만한 활동을 계속하였다.
Simon & Garfunkel은 80년에 다시 함께 활동을 시작했는데 81년의 센트럴 파크 콘서트에는
무려 50만의 팬들이 모여 그들의 변함없는 인기를 과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재결합 앨범인 [Think Too Much]를 내놓은 후 이들은 또 다시 결별에 합의한다.
아마도 Simon의 노랫말이 그룹으로 노래하기에는 적당하지 않을 만큼 지나치게
개인적인 느낌과 경험을 다루고 있기 때문인 듯하다.
 
하지만 이들은 72년과 81년의 공식적인 해체 이후에도 종종 재결합하여 활동하였으며
93년에 다시 결합, 짧은 재결합 순회공연을 마치고 또다시 각자의 길을 가고 있다.
 
 
 
The Boxer - Simon & Garfunkel
 
I am just a poor boy,
though my story's seldom told
I have squandered my resistance
for a pocketful of mumbles, such are promises
All lies and jest,
still a man hears what he wants to hear
And disregards the rest (hmmmm....mmmm......)

내 얘기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지만요,
난 그저 가난한 한 소년일 뿐이에요.
주머니 한 가득 채워 줄 거란 말에
있는 힘을 다해 주먹을 날렸었죠.
그런 것, 다 거짓말이고, 허풍일뿐이에요.
사람들은, 자기가 듣고 싶은 말만 골라서 듣고
그 나머지 것들은 그냥 무시해 버리죠.

When I left my home and my family,
I was no more than a boy
In the company of strangers.....
In the quiet of the railway station, runnin' scared
Laying low, seeking out the poorer quarters,
where the ragged people go
Looking for the places only they would know

내 가족과 고향을 떠났을 때
나는 그저 작은 소년에 불과했었죠. .
낯선 사람들 틈에서,
조용한 기찻길 역전에서, 겁에 질려 도망다니면서,
웅크린 채 가난한 사람들의 동네를 찾아다녔죠.
누더기를 걸친 이들이 살아가는 곳,

그런 사람들만 알고 있는 그런 동네 말이에요.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La la la la li...)

Seeking only workman's wages,
I come looking for a job, but I get no offers.....
Just a come-on from the whores
on Seventh Avenue
I do declare,
there were times when I was so lonesome
I took some comfort there (li la la, la, la la)

많은 것도 아니고, 그저 조금의 임금만을 바랬을뿐인데,
직업을 찾아 다니는 내게,
아무도 직업을 제공하진 않더군요.
그저 7번가의 여자들이
이쪽으로 오라고 말하는 소리뿐이었던거죠.
나도...
너무나 외로웠던 적이 있었어요.
그럴때면 나도 그런 곳에서 위안을 얻고는 했었죠.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La la la la li...)


And I'm laying out my winter clothes,
wishing I was gone, goin' home
Where the New York city winters
aren't bleedin' me,
leadin' me to go home

내 겨울 옷들을 꺼내 정리해놓고선
집에 갈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해보죠.
뉴욕의 차가운 바람이
날 괴롭히지 않을만한 곳,
바로 우리 집으로 말이에요.

In the clearing stands a boxer,
and a fighter by his trade
And he carries the reminder of every glove
that laid him down or cut him
'Til he cried out in his anger and his shame
I am leaving, I am leaving,
but the fighter still remains
Yes, he still remains...

한 권투선수가 서 있네요.
그걸 직업으로 돈을 버는 싸움꾼이죠.
매번 한방 마다 그를 상처내고, 그를 쓰려뜨렸던
그래서 분노와 수치스러움 속에서 소리치게 만들었던,
기억들을 간직하고 있죠.
나 이제 떠날꺼야. 떠날꺼라구.
하지만, 아직도 그 자리에 그대로 서있네요.
그래요. 아직도. 그대로 그 자리에 남아있네요.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La la la la li...)
(Li la la la li la li)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La la la la li...)
(Li la la la li la li)
(Li la li... li la la la li la li)



 Original
 
 
 
번호 글제목 추천 조회  작성자 작성일
35 경음악 Shanghied Twist- ventures 0 68 샤오린 2008-09-05
34 팝송 Simon & Garfunkel - The Sound Of Silence [2]+1 0 68 수골피오 2007-11-27
33 7080 나같은건 없는건가요_추가열 [1] 10 68 샤오린 2007-11-23
32 요즘뜨는 노래 SG워나비 _내사람,아리랑 [1] 0 67 샤오린 2007-11-26
31 7080 내이름은 구름이여-조용필 0 67 샤오린 2007-11-09
30 기타 내사람--에스지 워너비 0 66 수골피오 2007-11-28
29 무드송 헤어져도 사랑만은-연주곡 0 65 샤오린 2009-05-12
28 경음악 Inca_Dance-쿠스코 0 65 샤오린 2009-04-16
27 경음악 빗물_폴모리악단 0 65 샤오린 2008-09-05
26 팝송 Scorpions-Wind of change [1] 0 65 수골피오 2007-11-28
25 트롯트 남 진 - 빈 잔(인생뭐 다 빈잔이지...ㅋㅋ) 0 65 수골피오 2007-11-28
24 팝송 Stevie Wonder - I Just Called to Say I L 10 65 원도공 2007-11-21
23 산노래 산아가씨 0 65 샤오린 2007-11-13
22 요즘뜨는 노래 원모타임 0 64 샤오린 2008-09-05
21 트롯트 나훈아 - 불효자는 웁니다. 0 64 수골피오 2007-11-28
20 팝송 Kansas-Dust in the wind(인생이 뭐 다이런거지) 0 64 수골피오 2007-11-27
12345678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산 44-1 혜당관(학생회관) 502호 단국대학교 산악부 TEL: 031-8005-2730
CopyRight 2007 DanKook University Alpine Club, All Rights Reserved